생명보험사 1분기 순익 1조 2천억원…전년보다 21.7% 줄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국내 생명보험사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지난해보다 21.7%나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은 1분기 생명보험사 잠정 영업실적의 순익이 1조 2,324억원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3,416억원 줄어든 수치다.


영업손실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은 5조 7,000억원의 보험영업 손실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축성 수입보험료가 2조 7,000억원 줄어들었고 '숨은 보험금 찾기' 캠페인 등으로 지출된 보험금이 1조 9,000억원 늘어나면서 손실이 11%로 확대된 것이다.


해당 기간 투자 영업이익 또한 5조 9,722억원으로 1%에 해당하는 623억원이 감소했다.


그러나 영업 외 이익은 1조 3,000억원으로 전년보다 오히려 25.6% 늘어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삼성·한화·교보생명 3대 대형사의 1분기 순익은 2,66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6.9%나 줄어든 수치다.


푸르덴셜·라이나·AIA 등의 외국계 생명보험사의 순익은 1,082억원으로 27.6%나 줄었다.


대형 보험사의 수익이 줄어들며 이익률은 전체적으로 큰 폭으로 하락했지만 중소형사는 증가 추세를 보이기도 했다.


중소형사의 순익은 1,452억원이며 비슷한 규모의 은행계 생명보험사의 순익 또한 788억원으로 각각 24.3%, 6.6%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