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국내 최대 용량 'LG 트롬 건조기' 출시…의류건조기 시장 선도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기술로 용량과 성능을 크게 높인 트롬 건조기 신제품을 선보인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국내 최대 용랑 'LG 트롬 건조기'로 의류건조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21일 LG전자는 14kg 세탁물까지 한 번에 건조할 수 있는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트롬 건조기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LG 트럼 건조기'는 세탁물을 넣는 드럼의 부피가 국내에 출시된 건조기 가운데 가장 크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사실 드럼의 부피가 큰 건조기는 대용량 건조뿐 아니라 건조 성능을 높이는데도 유리하다.


드럼 내부에서 세탁물이 바람에 나부끼며 옷감에 남아있는 습기를 배출하는 건조 과정을 고려하면 용량이 커질수록 더 많은 내부 공간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LG전자가 새롭게 선보이는 신제품 'LG 트럼 건조기'는 대용량을 위한 특화코스가 가능하다.


이불코스는 두꺼울 겨울이불까지도 완벽하게 건조해줄 뿐만 아니라 이불과 베개 등을 털어주는 '침구털기'도 유용하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여기에 냉매를 압축하는 장치를 기존의 1개에서 2개로 늘려 효율과 성능을 높인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외에 건조기 내부에서 바람 세기를 조절하는 인버터 모터를 하나 더 탑재해 최고 수준의 건조성능과 에너지효율을 구현해냈다.


한국의류시험연구원(KATRI) 시험결과에 따르면 세탁물 5kg을 건조하는 경우 전기료는 '에너지모드' 기준 117원이다. 스피드모드를 이용하면 57분 만에 건조가 끝난다.


또 '살균코스'는 의류를 통해 인체로 옮길 수 있는 황색포도상구균, 녹농균, 폐렴간균 등 유해세균들을 99.99% 없애준다.


업계는 국내 건조기 시장이 올해 100만 대를 훌쩍 넘길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최근 건조기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지만 국내 건조기 보급률이 아직 10% 내외로 추정되는 점을 고려하면 향후의 성장 가능성이 크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국내의 건조기 열풍에는 히트펌프 기술이 크게 기여했다. 히트펌프 기술은 냉매를 순환시켜 세탁물을 건조하기 때문에 옷감에 뜨거운 바람을 직접 쏘이는 히터 방식에 비해 에너지효율이 높고 옷감보호에 유리하다.


LG전자는 차별화된 핵심부품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기존에 1개이던 압축기를 두 개로 늘려 성능과 효율을 업그레이드한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로 이어지는 기술 혁신을 이뤄내며 국내 건조기 열풍을 주도해왔다.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업계 최고 수준의 핵심부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며 의류관리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모터, 컴프레서 등 핵심부품에 대한 자신감을 기반으로 신제품에 탑재한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와 인버터 모터에 대해 모두 10년 무상보증을 제공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