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용량 늘리고 편의성 높인 '트롬 미니워시' 3종 출시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용량이 더 크고 편의성이 강화된 LG전자 '트롬 미니워시' 신제품이 출시됐다.


16일 LG전자는 트윈워시 하단에 위치하는 4kg 용량의 '트롬 미니워시' 신제품 3종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트롬 미니워시' 제품은 2008년 이후 생산된 15kg 이상 21kg 이하 용량의 트롬 드럼세탁기 및 14kg 용량의 트롬 건조기와 결합해 사용할 수 있다.


신제품은 용량이 더 넉넉해졌다. 기존 3.5kg 용량에서 500g이 늘어나 한 번 세탁할 때 수건(150~170g)을 2~3장 더 세탁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사용 편의성도 높아졌다. 온수를 사용하면 '소량세탁' 코스의 경우 기존 50분대에서 30분대로 세탁 시간이 줄어든다.


제품 좌측엔 액체세제 투입구, 우측엔 유연제 투입구를 각각 탑재해 사용하기 편리하다.


고객들은 '소량세탁'이나 '면 속옷' 코스를 이용할 경우 30도, 40도, 스팀 60도 등 세탁물에 맞는 물 온도를 설정할 수도 있다.


특히 스팀 60도로 세탁하면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간균, 녹농균 등 옷감에 묻은 세균을 99.9 % 제거할 수 있고, 한국의류시험연구원으로부터 인증도 받았다.


또 무선인터넷를 탑재해 고객들이 스마트폰의 '스마트씽큐(SmartThinQ)' 앱으로 집 밖에서도 세탁을 시작하거나 세탁 진행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10년 무상 보증하는 슬림 인버터 DD 모터를 비롯해 블랙 강화유리 소재 도어를 탑재해 내구성도 강하다.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더 많은 고객들이 트윈워시가 제공하는 혁신적인 의류관리 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핵심기술 연구개발 및 사용편의성 강화에 지속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가 2015년 선보인 '트롬 트윈워시'는 두 개의 세탁기가 결합한 '트윈워시'의 개념을 세계 최초로 제시했다.


한국 내 LG 드럼세탁기 매출의 절반 가량이 '트윈워시'일 정도로 세탁기의 새로운 기준으로 자리매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