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바삭한 홈플러스 PB 'simplus 감자칩', 판매량 100만개 돌파

인사이트홈플러스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홈플러스의 새로운 PB브랜드 'simplus(심플러스)' 감자칩이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돌파했다.


16일 홈플러스는 지난 1월부터 선보인 simplus 감자칩 4종(오리지널, 사워크림앤어니언, 치즈, 자색고구마)이 시범 판매를 시작한지 136일 만에 이 같은 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simplus 감자칩은 유럽산 건조 감자를 사용해 고소하고 바삭한 식감을 자랑한다. 


이 제품은 높은 품질을 갖췄으면서도 NB(일반브랜드) 제품에 비해 저렴한 가격(890~1,180원)인 게 특징이다.


인사이트홈플러스


지금까지 홈플러스에서 팔린 simplus 감자칩(1개 21.5cm)을 모두 나열하면 215km에 해당하는데 이는 해발 8848m인 에베레스트산을 약 24개를 쌓을 수 있는 높이다.


또 국내 최대 높이 빌딩인 '롯데월드타워'(555m)를 약 260개, 세계 최고층 빌딩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UAE)의 '부르즈 칼리파(Burj Khalifa)'(828m)는 약 175개 세울 수 있는 높이에 해당한다.

 

simplus 감자칩은 시범판매를 시작하며 첫 선을 보인 지난 1월부터 본격적인 PB브랜드 론칭일인 3월 29일 전까지 꾸준한 입소문을 탔다. 


아직 simplus라는 브랜드가 알려지기 전이었음에도 매주 평균 약 3만 2천개씩 팔려나가는 기록을 세웠다.


인사이트홈플러스


이후 본격적인 simplus 브랜드 론칭 후에는 판매량이 크게 급증해 매주 약 8만 5천개씩 판매됐다.

 

simplus의 또 다른 대표상품으로 꼽히는 초콜릿 3종(벨지안 밀크, 다크 72%, 헤이즐넛 크런치)도 같은 기간 동안 판매량 85만개를 돌파했다.

 

simplus 초콜릿 3종은 '초콜릿의 본고장' 벨기에의 60년 전통 초콜릿 전문기업에서 들여온 상품이다.


이 제품은 초콜릿의 본질인 카카오 맛을 제대로 구현해내기 위해 깐깐한 업체 선정 과정을 거쳐 사전 대규모 물량기획을 통해 경쟁사 대비 가격을 낮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