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방 물류시장 공략" CJ대한통운, 중국에 대규모 물류센터 개소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대한통운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CJ대한통운이 북방물류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5일 CJ대한통운은 중국 랴오닝성 최대도시이자 성도인 선양에 '선양 플래그십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부지 면적만 국제규격 축구장 14개를 합친 크기로, 약 3만평(97,630㎡)에 달한다. 건축 면적은 1만 6400평(54,200㎡)으로, 이곳 물류센터에는 다양한 랙 보관설비와 평치 보관구역, 냉장구역 등의 보관면적을 갖추고 있다.


일반화물은 물론 냉장화물과 대형 중량화물의 보관이 가능하다.


아울러 대형차량 33대가 동시 접안할 수 있는 독(Dock)과 100여 대의 주차 및 차량대기가 가능한 주차장이 확보돼 있다.


선양 플래그십센터가 자리한 선양시의 회산경제개발구는 자동차 제조, 부품 및 식품, 사료 등 다양한 기업들이 입주해 있는 곳이다.


또 5km 이내에 고속도로, 10km 이내 철도가 위치하면서 교통접근도도 우수해 물류센터로서는 최적의 입지를 갖춘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선양 플래그십센터 개소를 시작으로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등 동북 3성지역 물류 네트워크를 확대할 방침이다.


앞서 CJ대한통운은 최근 유럽과 아시아 간 중국횡단철도(TCR)와 트럭을 이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국제복합운송 서비스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와 관련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 "중국, 러시아, 몽골 등 북방경제권과 연결되는 경제, 물류의 요지인 동북 3성 지역 선제적 투자를 통해 북방물류 강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