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미철강 수출, 14일부터 철강협회 승인 의무화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미국에 철강을 수출하는 업체는 오는 14일부터 한국철강협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지난 9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미국의 철강 쿼터(수입할당) 시행에 따라 수출 제한 대상 품목에 미국으로 수출하는 철강제품을 추가한 개정 수출입공고를 고시했다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수출제한 대상 품목에 잉곳이나 그 밖의 일차제품 형태의 철과 비합금강 등 총 173개 품목이 추가됐다.


미국은 철강세이프가드 발표에 따라 25% 관세 부과 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하고 대신 최근 3년간 평균 수입 물량의 70%를 수입 쿼터로 적용했다.


인사이트뉴스1


산업부는 쿼터 수출 물량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수출 승인 권한을 한국철강협회에 위탁했다.


개정 고시는 오는 14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14일부터 수출업체는 철강협회에 수출 승인을 요청하고, 철강협회는 올해 남은 쿼터 물량을 고려해 승인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올해 미국 쿼터가 충족된 철강 품목은 9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품목별로 보면 파일용 강관, 스테인리스 냉연, 스테인리스 주단강 잉곳, 스테인리스 평철 선재 및 비정형 제품, 봉형강류중 앵글과 섹션 일부 제품, 공구강, 방향성 전기강판, 일반강 평철, 열간압연 제품 등이다.


산업부는 쿼터가 충족된 이들 품목의 연간 쿼터 물량은 4만 9,000톤으로 전체 쿼터 물량 263만톤 중 1.9%에 불과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