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 '복고풍' 디자인 미니 가전으로 '1인 가구'에 인기몰이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우 전자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대우전자와 대유위니아의 레트로 디자인 미니가전 제품들이 '스몰 럭셔리' 트렌드 열풍에 힘입어 인기몰이 중이다.


최근 1인 가구의 지속적인 증가에 따라 미니멀리즘이 새로운 소비문화 트렌드로 떠올랐다.


이에 힘입어 9일 대우전자는 최근 1년간 프리미엄 미니 가전 수요가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레트로 디자인 '더 클래식' 시리즈 냉장고, 전자레인지 판매량은 전년 대비 20% 이상 성장했다.


이들은 대우전자 제품 중 가장 성장률이 높은 제품군에 속한다.


본인을 위한 '가치소비'와 디자인에 대한 관심이 더해져 '스몰 럭셔리' 트렌드가 확산되자 대우전자의 레트로풍 가전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우 전자


대우전자 '더 클래식' 냉장고와 전자레인지 시리즈는 최적화된 기능에 복고풍 스타일을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젊은 소비자층에서 화제다.


더 클래식 냉장고는 국내 최초 120L, 80L급 소형 인테리어 냉장고로 크림화이트, 민트그린 등 차별화된 컬러를 적용한 외관에 라운드형 도어와 프레임을 통해 '레트로' 디자인을 완성했다.


동급대비 약 30%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 디자인을 적용하여 올해 월평균 판매량 1,500대 이상을 유지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더 클래식 전자레인지 역시 크림 화이트 색상에 은색 도어 손잡이와 조그 다이얼, 라운드형 디스플레이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친숙한 레트로 감성을 제공, 월평균 2천 대 이상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6월 출시한 32인치 인테리어 TV '허그' 는 라운드형 프레임에 테두리뿐만 아니라 뒷면까지 산토리니 화이트 컬러를 적용해 모던 스타일의 유러피언 디자인을 구현했다.


이는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으며 지난달에만 500대 이상 판매고를 올렸다. 대유위니아 역시 1~2인 가구에 특화된 '프라우드S'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우 전자


지난 2015년 첫선을 보인 '프라우드 S'는 둥근 모서리에 핑크·화이트·블루 등 화사한 파스텔톤 색상을 입힌 레트로 디자인 제품으로 대유위니아의 미니 가전 효자 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와 함께 김치냉장고에도 레트로 디자인을 도입해 소형 김치냉장고 '딤채 쁘띠'를 선보였다.


딤채 쁘띠는 레드, 크림, 민트, 핑크, 블루, 화이트, 라임 7가지 색상으로 출시돼 차별화된 디자인을 원하는 젊은 소비자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이밖에 대유위니아는 IH전기압력밥솥 '딤채쿡 레트로', '위니아 전기 주전자' 등을 선보이며 레트로 디자인 미니가전 라인업을 보다 확대해 나가고 있다.


대우전자 관계자는 "경기 불황에도 자기만족과 가치 소비에 지갑을 여는 이들이 급증하면서 레트로 디자인 미니 가전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우전자와 대유위니아는 레트로 디자인에 프리미엄 기능을 채용한 프리미엄 레트로 제품들로 미니 가전 시장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