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CEO "미 국채 10년물 4% 금리 시대 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가 조만간 4%로 껑충 뛰어오를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8일(현지 시간) 미국 대표 투자은행인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현지 매체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채권시장의 벤치마크 상품인 10년물 국채 금리가 조만간 4%대로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예상대로라면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가 훨씬 빠른 셈. 


다이먼은 국채 4% 시대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며 "미국의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이 오르고 있는 상황을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특히 "연방준비제도가 예상보다 금리를 더 올린다면 국채 10년물의 금리는 틀림없이 4% 선으로 치솟을 수 있다"면서 "미국증시는 4% 금리 시대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권금리 3%의 쇼크가 불과 엊그제인 상황, 이같은 다이먼의 전망이 나온 후 미국증시 다우지수 등 시장은 바짝 긴장하는 모양새다.


국제유가, 금값 환율, 비트코인 가상화폐 등도 술렁거리고 있다.


오늘 밤,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와 가상화폐, 국제유가 환율 등이 과연 어떤 시세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