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 탈모인 위해"…1시간에 머리카락 1천 개 심는 기계 개발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자라나라 머리머리"


주문을 외운다고 머리가 자라나진 않겠지만, 심을 수는 있게 됐다. 기계로 머리카락을 빠르고 정확하게 심는 시대가 2∼3년 안에 열릴 전망이다.


지난 7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 따르면 ETRI 대경권연구센터는 경북대 병원 등과 함께 식모기(植毛機) 개발을 진행 중이다.


식모기는 사람의 머리에 자동으로 모발을 이식하는 기계를 말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동안 모발 이식을 위해서는 사람이 직접 후두부 두피 영역 일부를 절개해 모낭을 심어야 했다.


이 작업은 기본 수 시간을 소요하는 데다 의사가 팔을 움직이는 범위가 최대 1㎞에 달했다. 시술자의 피로도가 쌓일 수 있다는 뜻이다.


연구진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식모기 개발에 착수했다.


식모기를 사용하면 시술 시간이 절반으로 줄어들고 팔도 100m 내외만 움직이면 돼 피로도 걱정도 없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바늘의 전·후진 속도와 수술 시간, 이식 모낭 개수를 조절해 섬세한 시술이 가능하다.


연구진에 따르면 식모기는 1시간 안에 1천 개의 머리카락을 심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해당 기계는 식품의약품안전처 품목 허가를 받은 상태다.


연구진은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한편 현장 의사들의 의견을 반영해 상용화에 집중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은창 ETRI 의료IT융합연구실장은 "처음 저희가 만든 건 핵심 기능만 넣어 제작한 기본 모델"이라며 "사용이 가능한 단계까지 갈 수 있도록 보완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추가 임상시험 등을 거쳐 식모기가 상용화되기까지는 2∼3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