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英 명품 오디오와 손잡고 2018년형 '사운드바' 출시

인사이트

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영국 명품 오디오 브랜드와 손잡고 고음질 음향기술을 자랑하는 2018년형 '사운드바'를 선보인다.


7일 LG전자는 국내 오디오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영국 명품 오디오 브랜드인 메리디안 오디오와 공동 개발한 고음질 음향기술을 적용한 2018년형 '사운드바'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영국 명품 오디오 브랜드인 메리디안은 영국을 대표하는 하이엔드 오디오 전문기업으로 스피커는 물론 디지털 사운드 처리 기술, 디지털 음원의 포맷과 규격들을 개발해왔다.


아날로그 오디오 기술과 디지털 오디오 기술을 조화롭게 접목시킨 것으로 명성이 높다. 럭셔리 SUV '레인지 로버(Range Rover)'의 '3D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설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가 이번에 출시한 2018년형 '사운드바'는 LG전자의 독자적인 오디오 기술에 메리디안의 뛰어난 신호 처리 기술과 고도화된 튜닝 기술이 더해져 최적의 사운드를 구현했다.


'SK10Y'와 'SK8Y'는 입체음향 시스템인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기능이 적용돼, 마치 영화관처럼 몰입감 넘치는 사운드를 제공한다.


돌비 애트모스는 화면에 나오는 사물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소리가 사용자의 앞이나 뒤, 위에서 들리는 것처럼 만들어 준다.


예를 들어 주인공의 머리위로 비행기가 날아갈 때 소리가 시청자의 머리 위쪽에서 들리도록 해줘 더욱 입체적이고 사실적인 공간감을 제공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SK10Y'는 5.1.2 채널 550와트(W)의 강력한 출력을 갖췄다. 5.1.2 채널은 전방의 좌/우/가운데와 후방의 좌/우 5개 채널, 서브 우퍼 1개 채널, 업파이어링 스피커(up-firing) 2개 채널이란 의미로 돌비 애트모스를 구현하는 데 최적화돼 있다.


특히 천장 방향으로 소리를 내는 업파이어링 스피커는 공간감 넘치는 사운드를 구현한다. 'SK8Y'와 'SK5Y'는 2.1 채널 360와트(W)의 출력을 갖췄다.


LG전자는 'SK10Y'와 'SK5Y'를 LG베스트샵에서, 'SK8Y'를 온라인 쇼핑몰에서 각각 판매한다. 5월말까지 사운드바 신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25만원 상당의 무선 서라운드 스피커를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손대기 HE마케팅담당은 "메리디안의 음향 기술과 돌비 애트모스의 입체감으로 'LG 사운드바'만의 고품격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