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부진한 1분기 실적…이동통신사업 수익 감소

인사이트SK텔레콤


[인사이트] 이지혜 기자 = SK텔레콤이 부진한 1분기 실적을 거뒀다. 이는 이동통신사업 수익 감소와 회계기준 변경 등에 기인했다.


4일 SK텔레콤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1분기 매출 4조1,815억원, 영업이익 3,255억원, 순이익 6,93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디어 사업 성장 등 자회사 실적이 일부 개선됐으나, 이동통신사업 수익 감소와 회계기준 변경 등으로 인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 20.7% 줄었다.


순이익은 SK하이닉스 실적 호조에 따른 지분법 이익 영향으로 전년 대비 18.8% 증가했다.


인사이트SK텔레콤


이동통신사업 수익 감소는 선택약정 가입자 증가 및 할인율 상승, 취약계층 요금 감면 등 영향이다.


이번 실적은 회계기준 변경에 따라 올해부터 새로운 수익인식 회계기준(K-IFRS 1115호)을 적용한 결과다. 기존 회계기준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0.3%, 영업이익이 12.4% 감소했으며 순이익은 22.8% 올랐다.


유영상 SK텔레콤 코퍼레이트센터장은 "단기 매출 손실에 대한 우려가 있을 수 있지만 향후 건강한 수익구조를 이어 나갈 것"이라며 "회사의 장기적 성장을 위해 기존과는 차원이 다른 변화와 혁신을 지속 추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