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CU, '실종 아동' 골든 타임 내 찾도록 돕는 착한 캠페인 진행

인사이트사진제공 = BGF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BGF는 경찰청과 함께 전국 1만3천여 CU(씨유)편의점을 활용한 미아 찾기 캠페인「아이 CU」를 이 달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아이 CU」는 'CU에서 아이를 보호한다 (Care for yoU)'는 의미로, 길을 잃은 아이(치매환자, 지적•자폐•정신장애인 포함)를 CU가 일시 보호하고 경찰 및 보호자에게 안전하게 이어주는 BGF의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실제로 전국 CU에 미아 찾기 시스템이 구축된 작년 7월부터 올해 4월까지의 시범운영기간 동안 약 10명에 이르는 어린이, 치매환자, 지적장애인, 외국인이 안전하게 보호자에게 인계된 사례가 있었다.


미아 발견 시 CU 근무자는 우선 아이를 안심 시킨 뒤 파악 가능한 인상착의 등의 정보를 결제단말기(POS)에 입력하게 된다. 


입력한 정보는 112신고와 동시에 전국 CU에 실시간 공유되기 때문에 보호자는 가까운 CU 한 곳만 방문하더라도 찾고 있는 아이가 CU에서 보호 중인지를 알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BGF


긴급하게 조치를 취해서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최소 시간 '골든 타임'. 


특히 아동은 범죄와 사고에 취약한 만큼 신속하게 발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BGF는 실종자가 가장 접근하기 쉬운 CU를 거점으로 하는 「아이 CU」 캠페인이 실종아동 등의 조기발견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BGF는 이달부터 '지문등 사전등록제', '실종경보' 등 경찰청의 아동안전 및 실종예방정책 홍보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지문등 사전등록제도'는 실종아동 등이 길을 잃었을 경우를 대비하여 경찰 시스템에 지문, 사진, 보호자 연락처 등의 정보를 미리 등록하면, 실종 시 보다 신속히 찾아주는 제도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BGF


BGF 민승배 커뮤니케이션실장은 "BGF와 경찰청은 각자의 전문성에 기반하여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를 위한 실효성 있는 노력을 해오고 있다"라며 "BGF가 보유한 국내 최대 인프라를 활용해 길을 잃은 분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사랑하는 가족을 애타게 찾는 보호자에게는 함께 찾는 눈이 되어주는 등 지역사회를 위한 '공공 인프라'로서의 역할을 적극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GF와 경찰청은 지난 해 4월 '편의점 기반의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CU 매장과 경찰청 신고 시스템을 직접 연결하는 '원터치 신고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전국 CU 매장을 지역 사회의 '치안 서비스 향상'을 위한 거점으로 활용해 나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