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축구스타 카카와 '나노셀 TV' 알린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브라질 국가대표팀 출신의 세계적인 축구스타 카카와 함께 'LG 슈퍼 울트라HD TV'의 뛰어난 시야각을 보여주는 영상을 공개해 기대감을 높였다.


1일 LG전자는 올해 축구스타 카카와 함께 다시 한 번 'LG 나노셀 TV'의 우수성 알리기에 나선다고 밝혔다.


카카는 월드컵 우승, 세계 최고 축구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Balln d’or)상'과 'FIFA 올해의 선수상' 등 화려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LG전자의 프리미엄 LCD TV인 'LG 슈퍼 울트라HD TV'는 측면에서 봐도 정면에서 볼 때처럼 정확하고 풍부한 색표현을 한다. 화면에 적용된 미세 나노 물질이 색표현을 또렷하게 해줘 일명 'LG 나노셀 TV'로도 불린다.


LG전자는 이 영상에서 카카의 슈팅 게임을 통해 'LG 나노셀 TV'와 일반 LCD TV의 시야각 성능 차이를 부각했다. LG전자는 측면에서 봐도 색 표현이 정확한 'LG 나노셀 TV' 9대를 3대씩 3열로 쌓아올려 대형 화면을 만들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시야각이 좁아 측면에서 보면 일부 색이 왜곡돼 잘 보이지 않는 일반 LCD TV로도 동일한 비디오월을 만들었다.


카카는 비디오월 60도 측면에서 공을 차, 각 화면에 뜬 알파벳을 순서대로 맞춰 주어진 단어를 완성하는 게임을 진행했다. 카카는 LG 나노셀 TV로 만든 비디오월에서 게임을 했을때 원하는 알파벳을 정확히 맞추며 빠르게 임무를 마쳤다.


하지만 일반 LCD TV로 만든 비디오월에서는 실수를 연발해 저조한 기록을 냈다. 정면에서 보면 'G'인 글자가 측면에서 보면 색이 흐릿해져 'C'로 보였기 때문이다.


LG전자가 시야각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이유는 고객들이 정면뿐 아니라 측면에서 TV를 보기도 하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여러 사람들이 모여 스포츠 경기를 보고, 주방에서 일을 하면서 TV를 시청하기도 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측면에서 봤을 때 색재현률, 명암비 등 성능이 떨어진다면 수년 전 화질 수준의 TV를 시청하는 셈이다.


2018년형 'LG 나노셀 TV'는 더욱 진화했다. LG전자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Deep ThinQ)'를 갖췄다.


사용자의 음성 명령을 인식해 콘텐츠 검색 결과를 보여주고 화면모드, 채널, 볼륨, 외부입력 등을 변경한다. 또 지난해까지 올레드 TV에만 적용하던 입체음향 시스템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TM)'를 갖춰 영화관처럼 입체적인 사운드를 낸다. 


화질도 업그레이드 돼, 기존 제품보다 화면의 어두운 부분을 더욱 깊게 표현할 수 있다.


LG전자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담당 이정석 상무는 "어느 위치에서 보더라도 정확한 색을 보여주는 'LG 나노셀 TV'는 스포츠 축제를 제대로 즐기기 위한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