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 조명시장 공략"…LG, 청색광 줄인 '스마트조명 세이프블루' 14종 출시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청색광을 대폭 줄여 눈이 편안한 LED 스마트조명 신제품을 선보이며 LED 조명시장 공략을 강화에 나선다.


30일 LG전자는 상업용 및 사무용 공간에서 사용하기 적합한 'LG 스마트조명 세이프블루(Safe Blue)' 14종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LG 스마트조명 세이프블루'에는 'LED 스마트평판조명'과 'LED 다운라이트'가 각각 10종, 4종이다.


신제품은 빛의 파장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눈 건강에 해로운 청색광을 기존 LED 조명보다 최대 60%까지 줄여준다.


청색광을 줄이기 위해 필터를 부착하던 기존방식에 비해 빛 효율과 조명 고유의 색 손실이 없다.


인사이트Facebook 'theLGstory'


'LED 스마트평판조명'은 슬림한 디자인으로 인테리어효과를 높인 제품으로 광원의 빛을 반사시켜 주변을 간접적으로 밝히는 '간접광' 기술을 적용했다.


광원에서 나오는 빛을 직접 전달하던 기존방식보다 눈부심이 덜하다. 또 최대 5만 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는 내구성을 췄다.


물론 형광등과 비교하면 에너지효율도 40% 이상 높다.


'LED 다운라이트'는 복도, 사무실 등 사무공간에 특화된 조명이다. 열을 밖으로 쉽게 방출할 수 있도록 설계돼 내구성이 뛰어나다.


인사이트Facebook 'theLGstory'


기존제품에 비해 무게는 절반 수준이고 전원 하나에 조명을 최대 50 개까지 연결할 수 있어 설치도 간편하다.


LG전자는 차별화된 LED 기술에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을 더한 '스마트조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 스마트솔루션을 적용한 조명기구 3만 3천여 대를 공급했고 이화여자대학교 도서관에 스마트조명을 대거 공급하기도 했다.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조명 제품들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국내 LED 조명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것이 LG전자의 계획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 스마트솔루션사업담당 류혜정 전무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성능 및 고효율 솔루션을 지속 선보이며 국내 스마트조명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