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국내 중소기업과 '2018 하노버 국제산업박람회' 참가

인사이트캡션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한국전력공사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2018 하노버 국제 산업박람회'에 참가했다.


30일 한전은 지난 23~27일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2018 하노버 국제 산업박람회'에 전력분야 우수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수출촉진단과 함께 참가했다고 밝혔다. 한전은 해당 박람회에 올해까지 총 여섯 번 참가했다.


하노버 국제 산업박람회는 1947년 첫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 산업 박람회로 올해에는 77개국 총 5,160개사가 참가했으면 20만명이 참관했다.


이번 산업박람회 참가는 우리나라 우수 전력기자재의 유럽시장 신규 판로 개척과 에너지 분야 선진기술 벤치마킹을 위해 마련됐다.


인사이트한국전력공사 삼성동 부지 전경 / 뉴스1


한전은 이번 박람회 전시관 운영을 통해 해외 바이어 221명을 대상으로 총 3300만 달러(한화 약 355억원)의 수출 상담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통합산업(Integrated Industry-Connect & Collaborate)'을 주제로 하는 박람회 각종 주요 행사 참석해 선진기술 동향 파악과 벤치마킹 등 에너지신사업 역량 강화와 우리 중소기업의 4차 산업혁명 경쟁력을 높였다.


황광수 중소벤처지원처장 직무대행은 "기술력은 있으나 브랜드 인지도가 낮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다각도로 해외시장진출을 지원해 중소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전력분야 수출촉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전은 5월부터 캄보디아, 필리핀을 시작으로 터키, 요르단, 아르헨티나 등 아시아와 중남미 시장을 대상으로 수출촉진회를 개최해 다각적인 해외시장 개척 지원을 계속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