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협회, 상근부회장에 이민철 前 FTA 정책관 선임"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한국철강협회는 신임 상근부회장에 이민철 전 산업통상자원부 자유무역협정 정책관을 선임했다.


26일 한국철강협회는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 2층 위스테리아룸에서 열린 '2018년도 제1회 임시총회'에서 신임 상근부회장에 이민철 전 자유무역협정(FTA) 정책관을 선임했다.


신임 이민철 부회장은 외무고시 27회로 공직생활을 시작해 외교통상부를 거쳐 산업부에서 다자통상협력과장, 자유무역협정 정책관 등을 역임했다.


전임인 송재빈 전 부회장이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출신으로 '기술전문가'라는 평가를 받는다면, 이번에 선임한 이 부회장은 '통상전문가'다.


인사이트


통상전문가의 선임은 최근 미국이 보호무역주의 강화에 나서면서 국내 철강업계가 미국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근 미국은 한국을 관세 부과 대상국으로 지정하지는 않았지만, 한국산 철강의 대미 수출에 대한 쿼터(수입할당)를 설정했다. 


현재 쿼터 할당을 둘러싸고 국내 철강업계의 논의가 진행 중이지만, 협의까지는 진전되지 못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