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중국 베이징 모터쇼 참가…"차세대 자동차 부품 기술력 알린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2018 베이징 모터쇼'에 참가해 차세대 자동차 부품 기술력을 선보인다.


25일 LG전자는 베이징 모터쇼 기간 중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핵심 부품을 전시하는 비공개 부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2014년부터 짝수해는 베이징, 홀수해는 상하이에서 열리는 '오토 차이나(Auto China) 모터쇼'에 참가하고 있다.


또 매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등 주요 글로벌 모터쇼에서 글로벌 티어 1(Tier 1, 1차 공급자) 부품사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전시 주제는 LG전자 VC사업본부가 글로벌 전시 행사에서 일관된 메시지로 전달하고 있는 '이노베이션 파트너(Innovation Partner)'이다. 자동차 산업의 혁신 원동력을 글로벌 완성차 고객과 함께 만들어가는 목표를 담고 있다.


LG전자는 구동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구동 솔루션, 전동 컴프레서와 배터리 히터 등 전기차 공조 솔루션, 지능형 주행 보조 시스템 카메라 등 자율주행 장치까지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전시한다.


LG화학도 순수전기차용 고성능 배터리부터 하이브리드 자동차용 배터리까지 전기차 전 차종을 아우르는 제품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은 "이번 베이징 모터쇼에서 선보인 차별화된 자동차 부품 솔루션들이 차세대 자동차 시장에서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이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