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사내협력회사 협의회, "정부 조선산업 발전전략에 우리도 포함해라"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현대중공업 사내협력회사 협의회가 정부의 조선산업 전략에 문제를 제기했다.


24일 현대중공업 사내협력회사 협의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의 조선산업 발전전략에 현대중공업을 포함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동구지역 사내협력회사 협의회 대표 등은 입을 모아 일감이 없다고 주장했다.


불과 3년 전 현대중공업 사내 협력업체 수는 250여 개, 근로자가 3만 8천여 명 가까이 있었다.


인사이트현대중공업


하지만 올해 기록된 사내 협력업체 수는 148개, 근로자는 1만 3천여 명뿐이다.


또한 이들은 "올해 9월이면 얼마나 남아있을지 가늠하지 못하겠다. 정부는 울산 동구를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했지만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들은 이번 기자회견 이후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를 요구하며 국회와 산업자원부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현대중공업 사내협력회사 협의회는 권명호 동구청장과 간담회를 갖고 정부의 선박 발주 물량이 현대중공업에 배정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인사이트현대중공업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