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공지능 'ThinQ', 아시아 프리미엄 고객 사로잡기 나선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인공지능 '씽큐(ThinQ)'로 아시아 프리미엄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나섰다.


24일 LG전자는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오는 25일까지 'LG 이노페스트(LG InnoFest)'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참고로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 고유의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주요 거래선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장이다.


LG사이언스파크 공식 오픈 이후 해외 거래선 초청 행사를 연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자리에는 아시아 지역의 거래선, 외신기자 등 250여 명을 비롯해 LG전자 아시아지역대표 송승걸 전무, 어플라이언스해외영업그룹장 정규황 전무, 글로벌마케팅센터장 한창희 상무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는 LG사이언스파크에 있는 '이노베이션 갤러리(Innovation Gallery)'에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를 소개하는 전시 존을 마련해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플랫폼 '딥씽큐'를 비롯해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가전을 선보였다.


이처럼 LG전자는 'LG 씽큐' 전시 존에 거실, 세탁실, 주방, 침실 등 실생활 공간을 연출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제품들을 대거 전시해 거래선들이 인공지능 제품들과 함께 하는 일상생활을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예를 들어 거실에서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올레드 TV의 음성인식 기능을 활용해 화면모드 변경, 채널 변경, 볼륨 조절 등 다양한 TV 기능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된 'LG V30S ThinQ'와 '씽큐 스피커'를 통해 음성으로 가전제품을 제어하고 정보를 탐색할 수 있다.


세탁실에선 트윈워시를 비롯해 건조기, 스타일러 등 의류관리가전들이 서로 연동하면서 효과적으로 의류를 관리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주방에선 냉장고가 내부에 있는 재료를 파악해 요리를 추천하고, 오븐은 요리에 적합한 조리 기능을 자동으로 설정한다.


침실에선 네이버 클로바가 탑재된 인공지능 스피커 '씽큐 허브'를 통해 공기청정기나 조명을 음성으로 쉽게 제어한다.


또한, LG전자는 로봇 브랜드 'LG 클로이'를 소개하는 전시 존에서 서빙로봇, 포터로봇, 쇼핑카트로봇 등 다양한 상업용 로봇 포트폴리오도 선보여, 집안은 물론 집 밖에서도 공간의 경계 없이 이어지는 인공지능 경험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LG전자는 ch프리미엄 LG 시그니처를 비롯해 트윈워시, 건조기,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올레드 TV 등 아시아 지역에 출시한 프리미엄 제품들을 전시했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한창희 상무는 "인공지능 '씽큐'를 앞세워 차별화된 인공지능 기술을 적극 알리고 현지 거래선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글로벌 시장에서 고객이 선망하는 브랜드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