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조와해'하려 수억원 건넨 정황 포착…검찰 수사 착수


인사이트삼성 노조 와해 시도 의혹 조사를 위해 압수 수색에 나선 검찰 / 뉴스1


[인사이트] 이지혜 기자 = 삼성이 노조와해를 시도했다는 의혹 조사 과정에서 지난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 조합원 염호석 씨 장례에 삼성이 개입했다는 내용이 주요 정황으로 떠올랐다.


19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최근 삼성이 염호석 씨 사망 당시 그의 부친에게 수억원의 금품을 건넨 정황을 파악하고 삼성의 노동조합법 위반 여부 연관성을 따지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 양산센터 분회장이던 염씨는 삼성 측 노조 탄압에 반발해 2014년 목숨을 끊었다. 그는 "지회가 승리하는 그 날 화장하여 뿌려주세요"라는 유서를 남겼다.


당시 노조는 유족 동의를 얻어 노동조합장을 치르려 했다. 이에 노조 측이 염씨  장례를 준비하고 있었다. 


인사이트삼성 노조원들이 노동3권 보장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 뉴스1 


그러다 염씨 부친이 갑자기 가족장을 치르겠다며, 경찰 300명이 투입되면서까지 무리하게 염씨 시신을 가져갔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한 나두식 현 노조 지회장 등 3명이 구속됐다.


삼성이 노동조합장을 방해하려는 목적에서 염씨 부친에게 금품을 건넨 사실이 있다면 이는 노조 와해 시도와 연결된다. 


인사이트검착은 삼성 노조 와해 시도 의혹 조사를 위해 삼성전자 본사를 압수 수색했다 / 뉴스1


검찰은 이를 밝히기 위해 양산센터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 


아울러 염씨 장례에 경찰이 개입한 배경에도 삼성이 있는지 여부도 함께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혜 기자 ima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