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도 시각장애인들에게 빛 선물 한다"…1천명 개안수술 지원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글로벌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선다.


19일 LG전자는 올 연말까지 인도 시각장애인 1천명에게 개안(開眼) 수술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인도 진출 20주년을 맞아 시작한 '카레이 로시니' 캠페인을 통해 산카라 안과와 협력해 300여 명의 시각장애인들에게 무료로 개안수술을 지원했다.


연말까지 1천명이 목표다. 참고로 '카레이 로시니'는 힌디어로 '불을 밝히다'라는 뜻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는 '카레이 로시니' 캠페인을 통해 최근까지 2,500여 명의 시민들이 각막기증을 약속했다.


세계보건기구 산하 세계실명예방기구(IAPB) 조사에 따르면 인도의 시각장애인은 2015년 기준 880만명에 이르며 전 세계 시각장애인의 20%를 넘는다.


또 인도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의료 인력과 약품 부족으로 인해 인도 시각장애인 중 지원을 받고 있는 인원은 1%가 안 된다.


한편 LG전자는 인도 사회정의역량강화부와 '2018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운영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이 자리에는 LG전자 김기완 인도법인장, 사회정의역량강화부 장애권익국 샤쿤타라 감린 차관, UN장애권리위원회 김형식 위원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올해로 8회째인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는 장애를 갖고 있는 청소년들의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취업, 창업 등 사회진출 기반을 마련해주는 취지로 운영되고 있다.


이처럼 LG전자는 1997년 인도 시장에 진출한 이후 주거환경과 생활문화를 고려한 현지 맞춤형 특화제품들을 출시하며 인도 국민들에게 다가가는 맞춤형 사회공헌으로 인도의 국민브랜드로 자리잡았다.


LG전자 김기완 인도법인장은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지속 마련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