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기술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 시동 건다

인사이트18일 열린 퓨처포럼에서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 전무가 자율주행 플랫폼을 설명하고 있다 / KT 

[인사이트] 이지혜 기자 = KT가 5G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상용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에 본격 뛰어든다.


18일 KT는 서울 광화문 KT WEST 사옥에서 ‘2018 1회 퓨처포럼’을 개최하고 평창에서 검증한 상용 자율주행 플랫폼(5GaaVP: 5G as a Vehicle Platform)을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KT는 지난 2015년부터 준비해 온 △5G 인프라 △5G-V2X(차량-만물간 통신)기술 △정밀측위 △지능형 관제 시스템 등 4대 핵심기술을 공개했다.


KT는 최근 평창 5G 시범서비스 운용 경험을 바탕으로 5G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자율주행 플랫폼 기반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KT 자율주행 버스 / KT


향후 차량의 안전운행과 편의성을 위한 인프라를 제공하는 '5G 자율주행 플랫폼(5G as a Vehicle Platform)'을 개발한다. 이 플랫폼은 개방형으로 구축해 다양한 서드파티를 참여시켜 관련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아울러 KT는 국내 최초 자율주행 실증단지인 경기도 성남의 '판교제로시티'에서 다음 달부터 5G 자율주행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5G와 LTE 기반의 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한다.


이 자율주행 인프라에서는 교통신호와 보행자정보, 도로이벤트 정보, 차량과 셔틀 운행정보를 수집 및 공유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자율주행차 지능형 관제가 이뤄질 수 있다.


인사이트KT


KT는 서울시, 대구시, 제주시 등 다양한 지자체들의 C-ITS(협력 지능형 교통 시스템) 자율주행 실증 사업에 참여해 5G 자율주행 플랫폼의 핵심 기술을 검증할 예정이다. 또한 5G 기술이 자율주행 차에 조기 적용되도록 자동차 및 부품 제조사들과 협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 전무는 "KT는 자율주행에 5G를 연결하면 지금보다 자율주행 성능이 월등히 개선됨을 보여주었다"며, "앞으로 5G 기술 기반의 오픈형 자율주행 플랫폼을 완성해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다가올 자율주행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네비건트는 2020년을 기점으로 기존 차량이 자율주행 차량으로 점진적으로 대체될 것이며, 2035년에는 도로 위의 약 75%의 차량이 자율주행차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기존 차량의 50%가 자율주행차로 대체되면 글로벌 추산 연간 약 250조원의 경제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이지혜 기자 ima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