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여자축구 간판 '지메시' 지소연 선수 후원…티볼리 전달

인사이트사진제공 = 쌍용자동차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쌍용차가 영국에서 뛰고 있는 '지메시' 지소연 선수를 적극 후원하기로 했다.


16일 쌍용자동차는 한국 여자축구 간판스타 지소연 선수와 후원 협약을 체결하고 티볼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후원을 쌍용자동차는 스포츠마케팅 강화를 통한 브랜드 인지도 제고 및 한국 여자축구의 부흥을 응원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티볼리는 한국 시간으로 지난달 23일 영국 런던 첼시 홈구장인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쌍용자동차 영국대리점을 통해 전달됐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쌍용자동차


차 전달에 앞서 쌍용자동차는 지소연 선수와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영국 내 쌍용자동차 브랜드 홍보대사로서 다양한 활동에 참여할 전망이다.


지소연 선수는 쌍용자동차와 후원 협약을 맺고 "쌍용차의 후원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출시 이후 줄곧 소형 SUV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티볼리처럼 한국과 영국 여자축구계는 물론 글로벌 무대에서 꾸준히 활약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쌍용자동차


한편 여자축구대표팀 국가대표인 지소연 선수는 현재 영국 첼시 레이디스에서 활약하고 있다.


지난 6일에는 요르단에서 개막한 2018 아시아 축구연맹 아시안컵 본선에 참가해 8일 호주와의 경기를 통해 센추리클럽(A매치 100경기 출장) 가입을 달성하며 기복 없는 경기력을 증명했다.


만 15세에 최연소 국가대표로 선발된 이래로 12년간 국가대표 여자축구팀의 에이스로 활약하고 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