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중동·무역 긴장 완화…다우 1.21% 상승 마감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큰 폭으로 상승 마감했다.


미국의 시리아 공습과 세계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줄어들고, 주요 기업의 실적이 호조를 보이며 지수가 올라갔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93.60포인트(1.21%) 상승한 24,483.0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80포인트(0.82%) 오른 2,663.99에, 나스닥 지수는 71.22포인트(1.01%) 상승한 7,140.25에 장을 마쳤다.


시장이 미국의 시리아 공습 등 중동지역의 지정학적 위험과 미국 내 정치적인 불확실성, 기업 실적 발표 등을 주목하는 가운데 이날은 안도감이 더 높게 나타났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개장 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시리아에 "공격이 언제 시작될지는 말하지 않았다"며 "매우 빠를 수도 있고, 전혀 빠르지 않을 수도 있다"고 언급해 긴장이 완화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러시아를 겨냥해 "시리아로 미사일들이 날아갈 것"이라며 공습이 임박했다는 뉘앙스를 풍기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무역전쟁 관련 우려도 줄어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1년 전 탈퇴했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재가입 가능성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공화당 벤 새스 상원의원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래리 커들로 국가경제위원회(SEC) 위원장과 밥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TPP 재가입 검토를 지시했다.


공화당의 존 코닌 상원의원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의원들에게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관련 협상이 종료됐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주요 기업의 실적도 시장의 기대대로 호조를 보였다.


자산운용사 블랙록은 1분기 순이익이 10억 9천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주당 순이익(EPS)은 6.68달러에 달했다. 지난해 1분기 순익 8억5천900만 달러와 주당 이익 5.21달러에서 큰 폭 증가했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조정 EPS는 6.70달러로 팩트셋 전망치 6.39달러를 넘어섰다.


미 항공사 델타항공도 1분기 순이익이 5억 4천 700만 달러, EPS는 0.77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조정 EPS는 0.74달러로 팩트셋 전망치 0.73달러를 소폭 웃돌았다.


첫 테이프를 끊은 블랙록의 실적 호조 등으로 금융주가 큰 폭으로 오르며 시장을 주도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좋은 실적을 낸 블랙록과 델타항공의 주가가 각각 1.47%, 2.93% 올랐다.


다음날 실적 발표가 에정된 JP모건체이스와 씨티그룹, 웰스파고의 주가도 각 2.49%, 3.21%, 1.48% 올랐다.


반면 시장의 기대에 못 미치는 올해 실적 전망치를 발표한 미국 생활용품 판매업체 베드바쓰앤드비욘드의 주가는 19.95% 떨어졌다.


업종별로는 금융 부문이 1.82% 올랐고, 공업 부분도 1.45% 상승했다. 반면 유틸리티는 1.28% 하락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날 주가가 강세를 보였지만, 위험요인도 산재해 있다.


공화당의 1인자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의 정계 은퇴 선언으로 공화당의 의회 장악력이 약해지고,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추진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그가 시장 친화적인 정책을 지지해 왔다는 점도 걱정을 키우는 요인이다.


또 중국 상무부가 "중국의 개혁조치는 미국과의 무역 마찰과 무관하다"라면서 현재까지 미국과 무역 관련 협상은 없었다고 주장하는 등 미·중 무역 마찰 가능성도 잠재해 있다.


이날 발표된 지표는 증시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 7일로 끝난 주간의 실업보험청구자수가 9천 명 줄어든 23만 3천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WSJ 예상치 23만명보다 다소 많지만, 전주보다는 줄어들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고용시장의 탄탄함을 재확인 한 점도 투자 심리를 개선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3월 수입물가는 전월과 변화가 없었다. 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0.1% 상승보다 낮았다.


다만 3월 수입물가는 전년 대비 3.6% 상승해 거의 1년 만에 최대폭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기업 실적으로 주가가 오름세를 유지할 것이란 기대가 크다고 평가했다.


스테이트스트리트 글로벌 어드바이저의 마이클 아론 수석 투자 전략가는 "매우 탄탄한 실적이 다른 문제들을 진정시키고 주가를 더 높일 것이란 낙관론이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2.1%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8.35% 하락한 18.55를 기록했다.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