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공개…1회 충전시 서울-부산 편도 완주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인사이트] 이지혜 기자 = 현대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자동차인 '코나 일렉트릭'을 공개했다.


12일 현대차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에서 코나 일렉트릭 신차 발표회를 가졌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은 "코나 일렉트릭은 친환경성과 실용성을 갖춘 세계 최초 소형 SUV 전기차"라며 "고객들 삶을 편리하고 혁신적으로 바꿔줄 것"이라고 소개했다.


코나 일렉트릭은 예약 판매를 시작한 지난 1월15일부터 한 달 만에 1만8천대를 기록했다. 이는 당초 올해 목표치인 1만2천대를 이미 훌쩍 넘긴 것.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은 완전 충전 기준 주행 가능거리 406km를 최종 인증 받았다. 1회 충전으로 서울-부산까지 편도 운행이 가능하다.


최대 출력 150kW(204마력), 최대 토크 395N·m(40.3kg·m)의 전용 모터를 탑재한 코나 일렉트릭은 모던과 프리미엄 2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


현대차는 국내 주행 패턴을 고려해 장거리보다 근거리에 적합한 ‘라이트 패키지’도 운영한다. 39.2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으로 254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기본모델보다 가격을 350만원 정도 낮췄다.


배터리 충전 시간은 64kWh 배터리 기준 100kW 급속충전(80%)시 54분, 7kW 완속충전(100%)시 9시간 35분이 각각 소요된다.


인사이트현대자동차


이날 확정된 코나 일렉트릭 64kWh 모델 가격은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 △모던 4,650만원 △프리미엄 4,850만원이다. 서울에서는 △모던 2,950만원 ▲프리미엄 3,15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코나 일렉트릭은 기존 코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범퍼 일체형 전면부, 전자식 변속 버튼(SBW) 등 전기차 전용 디자인 요소들을 다양하게 적용해 차별화 된 내·외장을 선보였다.


'현대 스마트 센스' 핵심 안전 기능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을 전 트림에 기본적용하고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차로 유지 보조(LFA) 등 첨단 편의 사양을 적용했다.


기본 장착된 내비게이션을 통해 충전소를 검색하면 급·완속 충전기 현황 및 사용가능 여부를 알 수 있으며, 충전구에 충전 상태와 충전량을 확인할 수 있는 표시램프를 장착해 편리하다.


이지혜 기자 ima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