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대란에 서울 아파트 경매 과열된다

전세대란이 계속되면서 서울지역 아파트 경매가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금이라도 집을 사야 할까? ⓒ연합뉴스


서울지역 일반 아파트 거래 시장이 위축된 반면 경매 시장에는 실수요자들이 몰리면서 고가 낙찰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중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낙찰가격이 감정가를 초과한 것은 물론, 같은 아파트의 일반 실거래가 보다도 높은 경우가 크게 증가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이달 낙찰가율이 평균 90%를 넘어서는 등 과열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13일 법원경매정보회사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달 10일까지 낙찰된 96건의 서울 아파트 중 감정가 이상 고가 낙찰된 아파트가 11건(11.5%)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달에 낙찰된 아파트 8.7건 중 1건이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격 비율) 100%를 초과해 주인을 찾은 것이다.

서울 아파트의 고가 낙찰 비율은 올해 들어 매월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월의 경우 225건 중 10건(4.4%)이 고가 낙찰이었으나 2월에는 253건 중 15건(6.4%), 3월에는 234건 중 19건(8.1%)으로 증가하더니 이달 들어 그 비율이 10%를 넘어섰다.

1년 전인 지난해 4월에는 낙찰가격이 감정가를 넘긴 사례가 338건 중 11건으로 3.3% 불과했다.

이처럼 고가 낙찰 사례가 증가하면서 이달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90.8%로 90%선을 돌파했다.

이는 글로벌 경제위기 직전인 2008년 6월(91.3%) 이후 거의 6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달 낙찰가율(83.43%)에 비해서도 5.37% 포인트 높아졌다.

경매 시장이 이처럼 과열 현상을 보이는 것은 최근 전세난이 심화되면서 싼값에 내 집을 마련하려는 실수요자들이 경매시장으로 몰린 까닭이다.

지지옥션 하유정 선임 연구원은 "전·월세 과세 방침 발표 후 일반 거래시장과 오피스텔·다가구 등 수익형 부동산의 경매는 위축됐지만 내 집 마련 실수요자들이 찾는 아파트 경매는 더욱 과열되는 분위기"라며 "물건당 응찰자 수도 지난해에는 5∼6명 수준에서 올해는 7∼8명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이처럼 아파트 경매 분위기가 과열되면서 감정가 초가 낙찰은 물론 해당 아파트의 일반 거래시장 실거래가 보다 높게 낙찰되는 경우도 늘고 있다.

지난 3일 입찰한 서울 강서구 염창동 동아3차 전용면적 84.9㎡의 경우 감정가(3억9천만원)의 118%인 4억6천만원에 낙찰됐다.

서울부동산광장에 따르면 가장 최근에 신고된 이 아파트의 실거래가가 작년 말 기준 4억1천만원인 것을 감안하면 5천만원 높은 것이다.

또 지난 9일에 입찰한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5단지 전용 95.1㎡는 감정가(8억3천만원)의 102%인 8억5천만원에 주인을 찾았다. 이 아파트의 올해 1월 실거래가는 8억3천만원으로 실거래가보다도 2천만원 높게 낙찰된 셈이다.

역시 지난 7일 입찰에 부쳐진 서울 도봉구 도봉동 전용 84.8㎡는 감정가(2억5천만원)의 112%인 2억7천979만원에 낙찰돼 가장 최근 실거래가(2억6천만원)를 넘겼다.

전문가들은 이와 같은 고가 낙찰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경매의 경우 낙찰가격 외에도 별도의 명도 비용이나 아파트 관리비 등을 낙찰자가 부담해야 하는 경우도 있어 '시세보다 싸게' 구입하려는 당초 경매의 목적을 상실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 연구원은 "작년 하반기부터 경매 시장이 과열되면서 몇 번 낙찰에 실패한 수요자들이 조급한 마음에 낙찰가를 높게 써내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입찰장 분위기에 휩쓸려 주변 시세에 육박하거나 높게 살 경우 일반 거래시장에서 사는 것보다 투자비가 더 많이 들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