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9년만에 영업익 1조 1천억원…'1조 클럽' 복귀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9년만에 영업이익 1조원을 넘기는 '깜짝 실적'을 발표했다.


6일 LG전자는 TV와 가전 사업부문의 선전에 힘입어 1분기(1~3월)에 매출 15조 1천 283억원, 영업이익 1조 1천 78억원의 잠정 실적(연결기준)을 달성했다고 공시했다.


역대 1분기 가운데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최대로 1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3.2% 증가, 영업이익은 20.2% 증가했다.


이는 증권업계에서 예상한 실적 전망치 평균(8천 726억원)을 훨씬 상회하는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인 셈이다.


업계에서는 LG전자가 올해 잇따라 열리는 대형 스포츠 이벤트 등에 힘입어 TV 사업의 실적이 점점 더 나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세탁기와 냉장고 등 가전 사업도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해 영업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LG전자는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사업본부별 구체적인 실적 등은 이달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 당일에 발표할 계획이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