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용 ‘섹시팬티’ 34%, 남성이 구매

여성용 속옷을 몰래 구입하는 남성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빅토리아 시크릿


온라인쇼핑몰에서 여성용 티팬티·섹시팬티를 구매한 사람 3명 중 1명은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은 3월 8일∼4월 7일 속옷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여성용 티팬티·섹시팬티 판매량의 34%는 남성이 결재했다고 10일 밝혔다.

여성용 위생·기능성 팬티, 삼각·기본 팬티, 노라인·헴 팬티 구매자 중 남성 비중이 각각 18%, 15%, 14%인 것과 비교하면 2배 정도 높은 수치라는 것이다.

브래지어 섹시 란제리의 경우 25%를 남성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누디·노라인 브래지어의 남성 구매 비중이 15%로 뒤를 이었고, 전체 브래지어의 남성구매 비중은 12%였다.

브래지어·팬티 세트 제품의 경우 섹시 카테고리 제품의 남성 구매비중이 18%로, 전체 세트 제품 중 남성 구매비중인 12%보다 높았다. 여성용 내의인 슬립과 캐미솔의 남성구매비중도 섹시제품은 23%, 일반제품은 18%였다.

G마켓은 여성이 최근 한 달간 남성용 티팬티·섹시팬티를 구매한 사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늘었다고 밝혔다. 반면, 같은 기간 여성이 남성용 사각팬티를 산 경우는 11% 느는 데 그쳤다.

인사이트 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