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바이오 벤처기업 '비씨켐'에 투자한 글로벌 벤처캐피털 요즈마그룹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요즈마그룹코리아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글로벌 벤처캐피털 요즈마그룹이 국내에서는 최초로 바이오 벤처기업에 투자했다.


지난 23일 요즈마그룹코리아는 '요즈마 개인 투자조합 1호 펀드'를 조성해 바이오 벤처기업 비씨켐에 투자했다고 밝혔다.


비씨켐은 지난해 8월 처음 설립된 신약개발연구 전문업체다. 경기 판교테크노밸리 '요즈마 바이오ICT 캠퍼스'에 자리 잡고 있다.


회사는 표적·면역 항암 신약 출시를 준비 중이며 향후 2년 안에 해외 제약시장 진출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요즈마그룹코리아


요즈마그룹은 1993년 이스라엘에서 요즈마펀드를 만들어 전 세계 정보기술, 바이오 등 초기 벤처기업에 투자를 집중해왔다.


지금까지 20여 개 벤처기업을 미국 나스닥에 상장하거나 인수합병해 높은 성과를 거뒀다. 2015년엔 한국법인을 설립해 전국에 기술 인큐베이터 '요즈마 캠퍼스' 여섯 곳을 운영하고 있다.


이갈 에를리히 요즈마그룹 회장은 "이번 투자는 한국에서 처음 펀드를 조성해 이뤄진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자사의 바이오제약 연구개발센터 네트워크와 비씨켐의 기술력을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는 구상을 전했다.


이원재 요즈마그룹코리아 대표는 "초기 벤처투자 펀드를 지속해서 조성할 것"이라며 "바이오 분야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사업까지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판교테크노밸리 / 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