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또 뚫렸다... 국민·농협카드 6만명

금융권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계속되고 있다. 무능한 금융당국은 속수무책이다. ⓒ연합뉴스


1억여건의 정보 유출로 물의를 일으켰던 국민카드와 농협카드에서 포스단말기 해킹 사고로 또 다시 6만여명의 고객 정보가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 1위 카드사인 신한카드마저 3만5천명의 고객 정보가 유출되는 등 카드사 고객 정보가 시중에 흘러 넘치고 있다.

금융당국은 모든 카드사들이 부정사용방지시스템(FDS)을 가동해 부정 사용 적발 시 곧바로 경찰에 통보하도록 지시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경찰이 지난해 12월 포스단말기 관리업체 서버를 해킹해 320만건의 카드 거래 정보를 빼낸 일당을 적발한 것과 관련해 정보 유출 내역을 조사한 결과 이런 사실을 발견했다.

카드사 별로는 제휴카드를 제외할 때 신한카드가 3만5천건으로 고객 정보가 유출된 10개 은행 겸영 및 전업 카드사 중의 최다였다. 국민카드는 3만3천건, 농협카드는 3만건이었다. 

지방은행으로는 광주은행이 1만7천건으로 가장 많았다. IBK기업은행과 한국씨티은행도 수천명의 정보가 빠져나갔다.

이들 카드사에서 빠져나간 고객 개인 정보는 이름, 전화번호, 카드번호, 유효 기간, OK캐시백 포인트카드 비밀 번호 등이었다. 신용카드 비밀번호는 빠져나가지 않았으나 신용카드와 포인트카드 비밀 번호를 같이 쓰는 경우가 많아 카드 위조와 현금 인출에 악용됐다.

경찰청이 확인한 사고액만 268건에 1억2천만원에 달한다. 카드사 중에서는 국민카드의 사고액이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심각한 점은 그동안 국민카드와 농협카드, 롯데카드에서만 1억여건의 고객 정보가 유출되고 나머지 카드사는 안전지대로 분류됐는데, 단말기 해킹으로 국내 모든 카드사 고객 정보가 뚫렸다는 점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해킹된 정보로 만들어진 위조 카드로 물건을 사거나 돈을 빼는 순간 곧바로 카드사에서 감지해 검거할 수 있도록 지시했다"면서 "카드사에 대한 불시 검사 등을 통해 카드사가 밴사나 단말기업체를 똑바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