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에 붙여 상처 없애는 'OLED 반창고' 개발한 국내 연구진

인사이트카이스트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반창고처럼 피부에 부착해 상처를 치료하는 '광치료 패치'를 개발했다.


지난 18일 한국연구재단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최경철 교수·전용민 연구원와 서울대 분당병원 박경찬 교수·최혜령 연구원이 OLED로 웨어러블 광치료 패치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광 치료 패치는 인체의 일부를 빛에 노출시켜 인체 생화학 반응을 촉진하는 치료법이다.


발광다이오드나 레이저 기기를 통해 상처를 치유하지만 그동안 인체에 밀착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다.


인사이트카이스트


이에 연구팀은 소재 자체가 스스로 빛을 내는 광원 OLED로 광 치료 패치를 만들기로 하고 연구에 착수했다.


OLED는 수백나노미터(㎚·10억분의 1m) 두께로 제작돼 유연성이 높아 웨어러블 기기에 사용된다.


연구팀이 개발한 광 치료 패치는 가볍고 유연해 피부에 부착한 채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광 치료 패치는 OLED, 배터리, 과열 방지 장치 등을 두께와 무게 각각 1㎜와 1g 미만의 얇은 막 형태로 디자인해 인체 어느 부위나 쉽게 부착할 수 있다.


인사이트(좌) 전용민 연구원, (우) KAIST 최경철 교수


연구팀은 이 패치로 세포 증식이 58% 향상되고, 세포 이동이 46% 향상돼 상처 부위가 효과적으로 아물게 되는 치유 효과를 확인했다.


전용민 연구원은 "병원에 가지 않아도 약국에서 구매해 쉽게 광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다"라며 "광 출력을 조절하면 피부미용, 피부암, 치매 치료, 우울증 치료 등 응용 범위를 넓힐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유리 기자 yu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