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 신형 파사트 GT 1호차 '첫' 고객에 전달

인사이트폭스바겐코리아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폭스바겐코라아가 프리미엄 신형 세단인 파사트 GT 1호를 고객에게 직접 인도해 눈길을 끌었다.


13일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12일 전시장에서 슈테판 크랍 사장 등 회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프리미엄 패밀리세단 신형 파사트 GT의 1호차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첫 번째 고객인 이형서(44세)씨는 "평소 폭스바겐 브랜드를 좋아했고 아내 역시 티구안 오너로 실용성, 주행성능 등 아주 만족스럽게 타고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파사트 GT는 비즈니스 세단의 프리미엄한 이미지와 패밀리카로서 갖춰야 할 다양한 매력을 동시에 지녀 망설임 없이 구매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형 파사트 GT는 2.0 TDI 프리미엄 모델이다.


프리미엄 중형 세단 시장에 앞선 기준을 제시한 신형 파사트 GT는 새로운 MQB 플랫폼이 적용되면서 휠베이스가 74㎜가 늘어나 실내 공간이 넉넉해져 패밀리카로서도 손색이 없다.


동급 차종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 '트래픽 잼 어시스트' 등 최첨단 안전사양과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을 적용해 프리미엄 편의사양이 대폭 업그레이드됐다.


한편 폭스바겐코리아는 폭스바겐 파이낸셜 서비스와 함께 신형 파사트 GT에 대한 3월 한정 특별 금융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기본형인 2.0 TDI(4320만원)는 월 29만 9천원(선납금 30% 및 36개월 기준)의 납부금으로 만나볼 수 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