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3번째 여성 부행장 탄생…신동금 인사본부장 임명

인사이트(좌) 한국씨티은행,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한국씨티은행은 신동금 인사본부장을 집행간부 부행장으로 임명했다.


12일 한국씨티은행은 신동금 인사본부장을 부행장으로 임명함에 따라 여성 부행장이 3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번에 부행장으로 임명된 신동금 부행장은 이화여대와 동대학원 교육공학과를 졸업한 뒤 1992년 모토로라코리아 교수설계 담당자를 지냈다.


1999년 한국씨티은행 인재개발 부장으로 입사한 신동금 부행장은 이후 26년간 은행에 몸담으며 인사부장과 인사본부장을 지내는 등 인사 전문가로 경력을 쌓아왔다.


한국씨티은행 관계자는 "신동금 부행장은 인사업무 전반에 걸친 풍부한 경험과 리더십 역량을 갖췄다"며 "경영위원회(CMC) 위원으로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했다"고 설명했다.


신동금 부행장의 임기는 다음달인 4월 1일부터 시작되며 기본 임기는 2년이고, 1년마다 연장 결정된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