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진이 직원들에 '감사 기프티콘' 선물하는 '포스코 광양제철소'

인사이트사진 제공 = 광양제철소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유연한 조직문화를 위해 '감사 쿠폰' 제도로 소통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9일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감사 쿠폰' 제도를 운용하며 직원 간 소통활동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감사 쿠폰은 포스코의 임원과 부장(그룹장)이 직원들에게 감사 메시지와 함께 피자, 케이크, 영화예매권 등의 기프티콘을 선물하며 감사를 나누는 제도다.


본 제도는 근속이 높은 직원들이 먼저 근속이 낮은 사원들을 칭찬하고 감사 인사를 전함으로써 유연한 조직문화를 확산시키고자 하는 취지에서 시행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직책자들은 사내 감사 나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연간 최대 24개의 쿠폰을 직원들에게 보낼 수 있다.


해당 쿠폰은 작성된 메시지와 함께 직원의 휴대폰으로 발송된다.


감사 쿠폰을 받은 류미송 사원은 "임원께 감사 메시지를 받는 것도 기분 좋은데 예상치 못한 선물까지 받아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류 사원은 "작은 부분까지 챙겨주시니 행복한 마음으로 업무에 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김학동 광양제철소장 / 연합뉴스


김학동 광양제철소장은 "소통은 행복의 기본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김 소장은 "전 직원이 행복한 광양제철소가 될 수 있도록 사내 소통 문화 조성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광양제철소 직원들은 감사 쿠폰을 보낼 뿐 아니라, 평소에도 감사 나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감사와 안부 인사를 나누며 행복한 제철소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인사이트포스코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