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美 철강관세 발효 앞두고 '막판 총력전'

인사이트트럼프 미국 대통령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미국의 수입산 철강관세안 발효를 앞두고 산업통상자원부가 나섰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오는 13일 이용환 통상협력심의관 등과 함께 미국 워싱턴 D.C.로 출국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 방침에 대응해 '막판 총력전'을 펼치기 위해서다. 


김 본부장은 최근 3주간 2번의 방미 일정을 소화하며 다급하게 진행되는 대미 통상 상황에 대응해왔다.


인사이트산업통상자원부 / 연합뉴스


발효일인 오는 23일까지 우리나라가 관세 면제 대상국에 포함되지 않으면 이후 한국산 대미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는 각각 25%와 10%의 관세가 추가로 부과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 당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상대국인 캐나다와 멕시코만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했으며, 지난 9일 호주에 대해서는 면제하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에 유럽연합(EU), 일본, 중국 등 각국 통상당국 책임자들은 현재 미국에 머물며 자국 관세 면제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김 본부장 역시 이번 방미에서 한국 철강산업의 입장을 설명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작년 우리나라의 대미 철강 수출은 2014년 대비 31.5% 감소했으며 미국 시장 점유율도 1.1%포인트 줄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