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조선·성동조선, 오늘(12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회생 면담

인사이트STX조선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최근 정리 절차에 들어간 STX조선과 성동조선의 노조가 정부의 중견조선소 처리방안에 대해 본격 대응에 나섰다.


12일 오전 10시 STX조선과 성동조선은 정부 산업통상자원부와 면담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두 조선소의 희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제대로 된 회생 정책을 요구했다는 전언이다.


오는 13일에는 경남 창원시 STX조선 바다관 드림홀에서 전 조합원이 모여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 향후 어떤 식으로 대응해 나갈지 논의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성동조선 / 연합뉴스


이어 오는 14일에는 정부서울청사와 청와대 앞에서 노조원 1500여명이 모여 '정부 정책규탄 결의대회'를 연다.


동시에 지난해 12월부터 수출입은행 앞에서 이어온 천막 농성도 계속 유지할 계획이다.


이들은 한 매체를 통해 "이번 정부 정책은 도저히 감내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니다"라며 강하게 투쟁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


한편, 앞서 정부는 부실 운영에 시달리던 두 업체에 대해 지원을 중단, 사실상 정리 절차에 들어간다는 결정을 밝혔다.


정부는 성동조선을 법정관리에 넘기고, STX조선은 특별 자구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역시 법정관리를 신청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성동조선 / 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