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성동조선해양 회생방안 조속 마련 추진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성동조선해양의 법정관리로 지역 경제가 받을 타격을 줄이고자 통영시가 나섰다.


11일 통영시는 지역 유일 조선소인 성동조선해양을 정부가 법정관리하기로 한 것에 대해 지역 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예상됨에 따라 시에서 가능한 지원대책을 마련해 추진키로 했다.


먼저 시는 정부의 지원대책에 맞춰 고용위기 지역 지정을 위해 2월경 고용노동부 통영지청과 협의하고 있다.


시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고용위기 지역 지정을 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인사이트통영시 공식 홈페이지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되면 고용유지 조치에 대한 지원 수준 확대와 중소기업 창업 및 진흥 기금 우선 지원 등의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시는 행정안전부에서 고용위기 지역에 우선 교부한 특별교부세 40억원을 목적에 맞게 조기 집행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또한 각종 공모·총액사업인 생태 휴식공간 확대사업과 항만시설 유지 보수 사업 등 정부 사업에 적극적인 행정대처로 조선 산업 위기를 극복해 나갈 계획이다.


인사이트성동조선해양 / 연합뉴스


향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 시에서는 관련기관과 원활한 업무연계를 통해 지역 내 근로자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더불어 성동조선해양이 회생절차를 밟아 조기에 정상 가동될 수 있도록 경남도 등 관계기관·단체와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8일 제14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결정된 중견조선사 관련 지역 지원대책 논의 결과 정부는 성동조선해양을 법정관리하기로 결정했다.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