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첫 정상회담 성사 소식에 아시아 증시 '상승세'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회담 요청을 수락했다는 소식에 아시아 증시가 상승세를 보였다.


9일 일본 도쿄증시에서 닛케이 225 지수는 전일 대비 101.13포인트(0.47%) 상승한 21,469.20으로 마감했다.


토픽스 지수는 0.32% 오른 1,715.48을 기록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대만 자취안(加權)지수는 0.38%, 호주 S&P/ASX200지수는 0.34%로 상승 마감했다.


중국 선전(深천<土+川>)종합지수는 1.56% 급등했고 상하이(上海)종합지수는 0.57% 뛰었다.


한국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도 각각 1.08%와 1.39% 올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초청을 수락한 것이 아시아 증시에 강력한 호재로 작용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현지 시간으로 8일 미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백안관 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5월까지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겠다는 의향을 전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이 핵·미사일 실험 중단과 한반도 비핵화 용의도 표했다고 전했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