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JP모건 등 미국 대형 은행과 당좌예금형 금융상품 출시 논의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전자상거래를 기반으로 한 미국의 IT 기업 아마존이 고객들을 위한 금융상품 제공을 계획 중이다.


지난 5일(현지시간) 월 스트리트 저널은 아마존이 자사 고객들에게 당좌예금과 유사한 금융상품을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 JP 모건 등 미국 대형 은행들과 협의 중에 있다고 보도했다.


자사의 온라인 고객들이 더 편하게 물건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앞서 아마존은 지난해 일부 대형 은행들에 하이브리드형 당좌예금에 대한 제안서를 요청한 바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에 JP 모건과 캐피털 원 등이 답변을 전했고 현재 관련 안에 대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직 협의가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기 때문에 결실이 어떻게 맺어질지는 불확실한 상황이다.


아마존이 해당 금융상품을 현실화시킨다면 다양한 이점을 취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금융회사에 지불하는 수수료를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고객들의 소득수준 및 소비 행태에 대한 데이터까지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러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아마존의 은행업 진출을 두고 부정적 전망을 내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은행업종의 규제가 대폭 강화된 것과 더불어 은행업계의 반발이 거세기 때문이다.


한편 아마존은 이와 더불어 택배 회사 페덱스 및 UPS와 경쟁할 수 있는 배송 서비스 역시 구상 중에 있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