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가 선보인 2018년형 '벽지 TV'의 놀라운 신기술

인사이트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LG전자가 2018년형 TV 신제품 발표회에서 또 한 번 깜짝 놀랄 기술을 선보였다.


5일 LG전자는 서울 서초구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2018년 LG TV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 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 등 최고 경영진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이날 더욱 진화된 LG올레드 TV를 선보였다. 바로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DeepThinQ)'를 적용한 'LG 올레드 TV AI ThinQ(씽큐)'와 'LG 슈퍼 울트라HD TV AI ThinQ'였다.


인사이트


LG전자는 올레드TV에 인공지능을 적용하는 것으로 다른 브랜드와 차별화를 줬다.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화질 엔진 '알파9'을 적용해 보다 완벽한 올레드 화질을 제공하고 최적의 명암비와 채도로 정교하고 입체적인 영상을 완성했다.


올레드TV에 적용된 인공지능은 화질에만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올레드TV를 위한 매직 리모컨에 적용된 마이크에 채널 검색과 추천, 인터넷을 통한 다양한 정보 검색을 말 한마디로 가능하게 했다.


인사이트


이로써 기존 TV에서만 볼 수 있는 콘텐츠뿐만 아니라 인터넷에서 제공되는 유튜브, 페이스북의 콘텐츠도 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이전에 나온 IPTV와 AI 스피커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LG의 노력도 엿보였다.


LG전자는 외부입력을 통한 게임기 연결과 '시네마 모드'로의 전환 등도 음성 명령으로 가능하게 했다.


올해 LG전자의 올레드 TV는 총 10개 모델(77/65W8W, 65W8K, 65/55E8, 77/65/55C8, 65/55B8)로 출시된다.


인사이트


LG전자는 시장 확대를 위해 올레드 TV 가격을 지난해보다 20% 정도 낮춰 제공할 계획이다.


55형은 300만원에서 360만원, 65형은 520만원에서 1,100만원, 77형은 1,700만원에서 2,400만원으로 책정했다.


권 사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2018년에는 스마트TV에서 인공지능TV로 전환될것"이라며 "TV에 인공지능이 빌트인되는 것은 당연한 추세"라고 전망했다.


이어 "오늘 보여드린 건 일부다. 보여드리지 않은 게 많다"라며 "하반기에 추가 서비스를 발표할 것이며 올해도 두 배 이상 성장하는 목표를 달성토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인사이트


한편 LG전자는 나노셀(Nano Cell) 기술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도 선보였다.


나노셀 기술이 적용된 울트라HD TV는 더욱 정교하게 색의 파장을 조정해 사용자가 화면을 정면에서 볼 때와 측면에서 볼 때의 차이점을 없앤 것이 주요 특징이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