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일찍 하늘나라로 떠나 보고 싶던 여친에게 카톡이 왔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내는 일은 언제나 가슴 아픈 일이다.


특히 갑작스럽게 연인을 잃었다면 그 슬픔과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런데 만약 하늘나라로 먼저 떠나보낸 연인에게 연락이 온다면 어떤 기분일까.


막연하게 머릿속으로 상상만 했던 일, 현실로 이루어질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근 온라인 미디어 엘리트리더스는 죽은 사람의 성향을 똑같이 닮은 인공지능이 개발되고 있다고 전했다.


스웨덴 장례식 업체 페닉스(Fenix)는 문자메시지와 이메일 등 죽은 사람이 생전 남겼던 모든 데이터를 모아 디지털화하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챗봇(Chatbot)이라는 이름을 가진 인공지능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슬퍼하는 사람들에게 위로가 될 목적으로 만들어지고 있다.


사람들은 사랑하는 이가 떠나기 전 미처 전하지 못했던 말을 인공지능에 말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 인공지능은 축적된 데이터를 분석해 적절한 대답을 찾아서 해줄 수 있다.


비록 살아있는 사람은 아니지만, 이렇게라도 상실감을 달랠 수 있게 해준다는 취지다.


페닉스의 CEO 샬롯(Charlotte)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들에게 진짜인지 가짜인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대화를 나누는 것 자체가 위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목소리까지 입히는 단계로 발전시키려고 노력 중"이라며 "나중에는 이미지를 이용해 좀 더 현실감 있게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