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창립 49주년 "창의적 혁신, 미래 만들자"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대한항공이 창립 49주년을 맞아 미래에 대한 포부를 다졌다.


5일 대한항공은 서울 강서구 공항동 본사에서 창립 49주년 기념식을 했다. 행사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300여 명이 참석했다.


조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의 안정적 운영, 그리고 안전운항과 고객 감동을 위해 최선을 다해줘 감사하다"며 인사를 건넸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시대의 변화에 이끌려 가기보다 우리 스스로 변화를 주도하고 고객 요구와 우리 역량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분석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감동을 만드는 서비스는 변화에서 만들어진다며 "허울뿐인 프라이드가 아닌 창의적 혁신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의 미래가 뿌리내릴 수 있는 현재를 만들어가야 한다"며 "안전의식을 내재화하고, 안전을 저해하는 요소를 스스로 찾고 예방해달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이날 대한항공 소속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활약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승훈 선수와 모태범 선수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두 선수는 특별 공로상을 받았다.


이 외에도 1천617명의 장기 근속자가 근속상을, 한 해 동안 회사 발전에 기여한 139명의 직원은 모범 표창을 각각 받았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