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명맥 끊긴 액상소화제 솔표 '위청수 에프' 재출시

인사이트광동제약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중장년층에 높은 인지도와 신뢰를 받았던 '솔표' 제품이 광동제약에서 재출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5일 광동제약은 지난해 인수한 솔표 상표권을 활용해 그동안 국내 생산이 중단됐던 조선무약의 액상소화제 솔표 '위청수 에프' 를 재출시한다고 밝혔다.


솔표 위청수 에프는 생약성분의 드링크제로, 소화불량, 위부팽만감, 과식, 체함, 구역, 구토, 식욕감퇴에 효능을 기대할 수 있는 건위 소화제다.


이 제품은 지난해 9월 광동제약이 조선무약의 상표권을 인수한 이후 처음으로 시장에 선보이는 품목으로, 위장운동을 촉진해 음식물의 빠른 배출을 돕는다.


옛 조선무약은 1925년 창업해 1990년대까지 소비자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한방의약품 제약사다.


인사이트대표이사 부회장 최성원 / 광동제약


이번에 출시하는 솔표 위청수 에프의 주요 성분은 L-멘톨, 계피틴크, 건강틴크, 진피 연조엑스로 특유의 청량감으로 누구나 편안하게 복용할 수 있다.


솔표 위청수 에프는 1병에 75㎖로 만 15세 이상 기준 1회 1병 복용하는 것을 권장되며, 일반의약품으로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솔표 위청수는 90년대 중반 액상소화제 시장 2위를 기록했을 만큼 인지도가 높고 신뢰를 받아왔으며, 광동제약의 제품 재출시를 통해 중장년층을 비롯한 다양한 소비자의 기호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광동제약은 지난해 12월에 솔표 우황청심원 수출용 제품의 허가도 취득한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광동제약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