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박정호 사장, "3월 중 혁신적으로 요금제 재편하겠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SK텔레콤이 요금제를 혁신적으로 바꾼다.


27일(현지시각)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요금제 재편 구상을 공개했다.


그는 "3월에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요금제를 공개할 것"이라며 "약정할인과 로밍 요금제를 손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요금제는 기존의 복잡하고 어려운 명칭에서 벗어나 '라지'나 '스몰' 등으로 단순화된다.


인사이트박정호 SK텔레콤 사장 / 연합뉴스


로밍 요금도 변한다. 앞서 박 대표는 세계이동통신 사업자연합회(GSMA) 이사회 회의에서 로밍 요금 인하를 제안했다고 알린 바 있다. 기존의 분당 과금 방식을 초당 과금으로 변경해 고객에 맞춰 세분화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약정기간과 단말기 교체 주기가 맞지 않아 할인을 받지 못하는 불편함도 최소화할 방침이다.


SK텔레콤 측은 "단기적 손실이 불가피하지만, 일종의 투자라고 생각한다"며 "통신사의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일반 요금제에 대해서는 정부와 시민단체와의 협의가 필요한 만큼 시행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