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토요타, 소형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C' 사전계약 실시

인사이트한국 토요타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한국 토요타가 152만대의 누적 판매를 기록한 '프리우스 C'의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26일 한국 토요타는 소형 하이브리드 모델인 프리우스 C의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국내에는 다음 달 중순쯤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2011년 처음 출시된 프리우스 C는 토요타 브랜드 중 프리우스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판매된 모델이다.


1.5L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장착해 높은 연비효율과 친환경성을 자랑한다. 12가지 익스테리어 컬러, 활용성 높은 실내공간 또한 강점이다.


한국 토요타는 '프리우스 C와 함께하면 일상이 더 컬러풀 해진다'는 메시지를 담은 슬로건 '비 컬러 풀(BE COLOR FULL) - 색다른 하이브리드의 시작'을 필두로 그만의 개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홈페이지에서 홍보대사 헨리가 출연하는 티저 영상을 보고 프리우스 C의 첫인상을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증정한다. 전국 토요타 전시장에서는 사전계약 기간에 계약하고 출고한 고객에게 JBL 블루투스 스피커를 제공한다.


다케무라 노부유키 한국 토요타 사장은 "프리우스 C는 도심에서 생활하는 20~30대 고객과 가장 잘 어울리는 차량"이라며 "헨리를 홍보대사로 선정한 이유 또한 고객 이미지와 가장 비슷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프리우스 C의 판매가격은 2000만 원대 후반대로 책정될 것으로 예상하나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