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AI 빼빼로', 독일 iF디자인어워드 본상 수상

인사이트롯데제과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롯데제과가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사가 선정하는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27일 롯데제과는 이달 초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사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빼빼로 깔라만시'와 '빼빼로 카카오닙스'가 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iF 어워드'는 독일 레드닷(Reddot)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평가 받는 권위 있는 상이다.


'빼빼로 깔라만시'와 '빼빼로 카카오닙스'는 천만 여건이 넘는 온라인 데이터를 인공지능(AI)을 통해 소비 트렌드를 분석하여 출시한 제품이다.


제품 패키지에는 데이터 시각화 기법인 '워드 클라우드' 기법을 사용하고, 원료 이미지를 함께 연출하여 제품의 특징을 시각적으로 잘 표현했다는 평가다.


한편 롯데제과는 2014년 껌 포장 디자인으로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콘셉트 디자인 부문 특별상을 수상한 바 있다.


같은해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독창적인 껌 포장 디자인으로 본상을 수상했다.


2016년에는 '롯데샌드', 지난해에는 '옥동자바' 디자인이 높게 평가 받으면서 iF 어워드 본상을 수상하는 등 인정 받고 있다.


롯데제과는 포장디자인을 과자 시장 경쟁력 제고의 핵심 영역으로 판단, 차별화되고 우수한 디자인 발굴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