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기업 회원 전용 '카카오 T for business' 개시

인사이트카카오모빌리티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가 기업 임직원들의 비용 정산 과정을 한층 편리하고 투명하게 만들기 위한 B2B(Business to Business) 비즈니스를 시작한다.


27일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업 회원 전용 서비스 '카카오 T for business' 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첫번째 사업 모델은 '업무 택시' 이며 향후 고급 택시, 대리운전 등으로 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업무 택시는 기업 임직원들이 출장이나 외근 등 업무 목적으로 택시를 이용하는 것을 말한다.


임직원들이 개별적으로 택시를 이용한 후 영수증을 기업에 제출하고, 기업에서 내역을 확인해 비용을 정산한다. 발급, 제출, 확인, 보관하는 과정에서 이용자와 관리자 모두가 불편함을 겪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러한 불편함을 해결해주는 업무 택시 전용 시스템을 제공한다.


업무 용도로 택시를 이용할 때 별도의 앱을 내려받을 필요 없이 기존 카카오 T 앱으로 택시를 호출해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 요금은 각 기업에서 사전 등록해둔 공용 법인 카드로 자동결제된다.


택시 기사의 95% 이상이 카카오 T에 가입해 있는 만큼 전국 어디서나 이용이 가능하며, 안심 메시지 등 카카오 T의 편리한 기능들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기업 임직원들은 한층 편리하게 업무 택시를 이용할 수 있고, 기업 관리자는 전용 시스템으로 간편하고 투명하게 비용 정산을 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롯데백화점, 하나금융투자, BC카드 등 약 400여개의 기업이 카카오 T for business에 가입할 예정이며 6천여개 기업이 가입을 검토 중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정주환 대표는 "카카오 T for business 는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카카오 T의 지속적인 진화와 확장을 보여주는 사례" 라며 "이용자에게는 새로운 이동의 경험을, 종사자에게는 새로운 수익 창출 기회를 만들어 나갈 것" 이라고 전했다.


카카오 T for business 가입 상담은 카카오 T 비즈니스 운영 센터 또는 공식대행사 투엘케이를 통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카카오모빌리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