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와의 만남으로 첫 행보 가진 홈플러스 임일순 사장

인사이트홈플러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고객이 가장 선호하고 신뢰하는 유통사가 되도록 협력사와 함께 노력하겠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의 취임 후 첫 공식 행보는 '협력사'와의 만남이었다.


홈플러스는 지난 22일 저녁 서울 역삼동 르메르디앙 서울에서 '협력사 초청 콘퍼런스(2018 Supplier Conference)'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그동안 동반성장에 힘써준 협력사들의 노고에 감사하고, 진정한 상생의 길을 가겠다는 의지를 전달하는 취지로 마련된 이 날 행사에는 임 사장을 비롯한 홈플러스 임직원과 대·중소기업 협력사 대표 및 임원 등 총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인사이트홈플러스


임 사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 한 해 동안 함께 노력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모든 협력사에 감사 인사를 전한 후 홈플러스의 비전(Vison)을 발표하며 '신뢰를 통한 동반성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임 사장은 먼저 "유통업에 있어서는 대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혼자서 해낼 수 있는 일이 없다"며 "반드시 사람과 조직, 파트너가 있어야 한다. '팀워크'의 진정한 가치를 얻을 수 있는 업종이기에 유통업을 사랑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유통업은 삶의 현장과 가장 밀접해, 열심히 노력한 만큼 가장 정직하게 대가가 이뤄지는 정직한 산업"이라며 "단순히 물건을 팔기만 하는 '장사꾼'이 아니라 생동감 있고, 근면과 성실함을 갖춘 '상인 정신'이 있다"고 유통업에 대한 자신의 철학을 밝혔다.


인사이트홈플러스


또 "'대형마트의 미래를 어떻게 재탄생시키느냐'가 바로 우리의 과업이다. 고객들에게 가장 밀착된, 생활에 의미가 있는 사업으로 재탄생 시킬 것"이라며 "협력사와 함께 고객에 대한 통찰력을 갖춰 업계를 선도하고 변화한다면, 고객에게 더 진정성 있는 감동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임 사장은 마지막으로 "지금부터 '고객이 누구일까', '고객이 무슨 말을 할까'를 집중적으로 생각하려 한다. 우리가 가장 중요시하는 단어인 '신뢰', 그 신뢰 관계를 확고하게 굳힐 마음가짐이 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첫걸음으로 우리와 함께하는 파트너(협력사)들의 목소리에 겸허하게 귀를 기울이겠다는 결의를 다졌다"고 밝혔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