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하루 만에 약세 전환…기관·외국인 매도에 2,414.28 마감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코스피가 기관과 외국인의 매도세에 약세로 전환해 2,410대로 물러섰다.


22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5.37포인트(0.63%) 내린 2,414.28로 장을 마쳤다. 하루 만에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2.47포인트(0.51%) 내린 2,417.18로 출발한 뒤 2,410대에서 움직이며 약세 흐름을 이어갔다.


기관과 외국인이 주식을 대거 팔아치운 탓에 장 초반 한때 2,405.23까지 떨어지는 등 2,410선을 내주기도 했다.


또한 간밤 미국 뉴욕증시에서 국채 금리 상승으로 주요 지수가 부진한 흐름을 보인 것도 영향을 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공개 이후 미 국채 금리가 4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의회 증언이 예정돼 있어 관망심리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1,072억원, 975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개인은 홀로 1천998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시가총액 상위주 역시 삼성전자(-1.10%), SK하이닉스(-1.30%), 현대차(-1.88%), POSCO(-1.24%), NAVER(-0.72%) 등이 약세로 마감했다.


상위 10위권에서는 3공장의 첫 의약품 생산 수주에 성공한 삼성바이오로직스(4.24%)와 LG화학(0.53%)만 상승했고 셀트리온은 보합 마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36포인트(0.61%) 내린 870.22로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937억원, 43억원어치를 팔아치웠고, 개인은 905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1.42%), 신라젠(-0.11%), 바이로메드(-0.86%) 등 상당수가 내렸다.


10위권에서는 메디톡스(0.02%)와 포스코켐텍(0.42%)만 소폭 올랐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강달러 기조에 전날보다 8.1원이나 오른 1,084.3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