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외 환율 급락으로 원/달러 환율 하락세 출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설 연휴가 역외 환율 급락으로 원/달러 환율이 하락세를 보이며 출발했다.


19일 오전 서울 외환시장에서 거래되는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9.2원 내려간 1천 68원에서 출발했다.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이 9.9원 하락한 영향이다.


NDF는 만기에 원금의 상호 교환 없이 계약한 선물 환율과 만기 때 현물 환율의 차액만을 기준 통화로 정산하는 계약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역외 시장에서의 엔화 강세에 따른 미 달러화의 약세 역시 환율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


엔/달러 환율이 설 연휴인 16일에 105엔대까지 내려간 것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이번 주 환율은 설 연휴 기간 미국 증시의 상승과 엔화 강세를 반영하며 하락세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이어 "결제 수요(달러화 매수), 당국 경계 심리 등이 하락 속도를 조절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의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9.6원 하락한 1천 67.6원에서 마감됐다.


KB국민은행, '모바일 외화예금·외화투자통장' 고객에 환율 우대 실시국민은행이 모바일 외화 예금·외화투자통장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환율우대 및 경품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GS25, 외국인 고객 배려해 업계 최초 '외환 결제' 시스템 구축GS25가 동계 스포츠 행사를 맞아 외국인 고객의 편의를 크게 높인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